▒▒Charlie K. ART SPACE▒▒


 

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
 



 


DOVA (seo, jahyun )

DOVA(seo, jahyun)

학력 및 경력

에꼴 슈페리어 아트 네프빌 꽁뜨, 텍스타일 전공 졸업 _프랑스 파리

홍익대학교, 섬유미술전공 박사졸업_ 서울

독일 함부르크의 Kunst Stück Gallery, 스웨덴 비엔날레, 스위스 아트페어, 예술의 전당 미술관, 세오갤러리, 빛갤러리, 지구촌갤러리, 원천갤러리 등에서 13회의 개인전 및 시립미술관, New York Cast Iron, 청주 예술의 전당, 가나아트 스페이스등의 다수의 단체전에 참가하였다.

Education and Exhibition Experiences:

After graduating from the Department of Creative Textile at École Supériere d’art Neufville Conte in Paris, I earned Ph.D. in Art with “A theoretical research on the multilayered two-dimensional structure in Contemporary art” from the Hongik University in seoul. Selected exhibitions include 13 solo exhibitions at the Kunst Stück Gallery in Hamburg, Germany, Sweden Biennale, Swiss Art Fair, Museum at the Seoul Arts Center, SEO gallery, Vit gallery, Giguchon gallery, Woncheon gallery, etc. and various group exhibitions at the Seoul Museum of Art, New York Cast Iron, Cheongju Arts Center, Gana Art Space, etc.

작업노트(사각심장에 관한)

오늘날 현대를 살아가는 이들은 크고 작은 상처들을 받으며 다양한 사각 모양의 집에서 산다. 일 편화 된 도시의 아파트처럼 네모난 상자에 갇힌 현대인들은 따뜻한 피가 공급되는 것을 잊은 심장처럼 딱딱하고 차가워지고 심장은 점점 현대인의 마음인 네모의 모습을 닮아버린다. 굳어져가는 심장과 더불어 멀어지는 인간간의 관계성을 바라보는 DOVA의 시선은 회복의 시선으로 사각의 심장을 바라보고 상처받은 마음을 네모난 심장으로 비유하며, 딱딱한 심장을 회복시키고자하는 방법을 캔버스 안에서 색채와 형태로 제시한다. 사각을 바라보는 시선의 움직임은 네모난 심장을 들어가는 파란 문과 그것을 통과해서 여러 붉은 사각형의 상자를 지나 또 다른 파란 문으로 나오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굳어버린 심장을 다시 회복시킨다. 동시에 중첩의 이미지로 쌓여진 상처들을 하나씩 바라보면서 가장 안쪽에 숨겨있는 소중한 것들을 깊은 내면에서 얕은 내면으로 끌어낸다. 그리고 점점 강렬해지는 큐브의 회전을 통해 완전한 심장의 회복을 추구한다. 얼마 후..., 따뜻한 피가 흐르는 하트 모양의 심장은 단 한 번의 쉼 없이 움직인다.

People living in modern times reside in houses of various rectangular shapes while suffering from wounds, be they slight or serious. The modern men, confined in the rectangular boxes of urban apartments, get hardened and cold like their hearts that have forgotten the warm blood rushing through the veins. DOVA looks at the rectangular hearts becoming more calloused and people getting more isolated with a gaze to restore. The artist making an analogy between wounded hearts and rectangular hearts presents ways to recover humanity by means of color and shapes on his canvas: the viewer’s gaze following the path of entering the rectangular heart through the blue gate, passing by a number of red boxes, and finally exiting through another blue gate restores the calloused heart; at the same time, while looking at the overlapping images of boxes piled up, the viewers draw precious memories hidden in the innermost layer of their psyche onto a surface; they pursue complete recovery of their hearts through the ever intensifying rotation of the cube; after a short while..., the heart restored to its original shape and replete with warm blood beats continuously without a single break.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Charlie K. art space